문대통령 "코로나19 머지않아 종식… 경제 노력 기울일 때"
문대통령 "코로나19 머지않아 종식… 경제 노력 기울일 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2.13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 참석
"어려울수록 미래 향한 투자가 혁신성장 발판 돼"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 "방역 당국이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 주요 대기업 총수 및 대표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됐다"면서 "어려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함께 의견을 나누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CJ가 투자한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 LG전자의 롤러블TV, 삼성전자의 인공지능 로봇 볼리, 현대차의 도심 항공용 모빌리티, SK의 소재자립화 등 성과를 언급하며 "최근 우리 기업들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국민의 희망이 되고 있다"며 기업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아직 국외 유입 등 긴장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 있지만, 다행히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에 들어선 것 같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며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삼성, 현대차 등 대기업그룹이 조 단위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해 협력업체들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롯데그룹은 우한 교민들에게 생필품을 긴급 후원 해줬고, 중국 적십자사 등에도 후원금을 전달해 양 국민의 우호 감정을 높여줬다"고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부도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항공, 해운, 운수, 관광 등 업종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도 곧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향한 과감한 투자가 경제를 살리고 혁신성장의 발판이 됐다"며 기업들의 투자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며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도 민간·민자·공공 3대 분야에서 100조원의 투자 프로젝트를 발굴해 경제와 일자리를 살리는 데 매진할 것"이라며 "과감한 세제 감면과 규제 특례, 입지 지원을 강화해 기업 투자와 혁신을 적극 돕겠다"고 다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