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분경쟁 얼룩… 총선 '대통령 마케팅' 수그러들까
친분경쟁 얼룩… 총선 '대통령 마케팅' 수그러들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2.1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서 대통령 이름 사용 불허에 일부 靑 출신 '불만'
보수野 일각선 '박근혜 마케팅'… 보수 결집 노린 듯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당내 경선에서 후보자 경력 표기 시 전·현직 대통령 이름 사용을 불허한 가운데, '대통령 마케팅'이 수그러들지 주목된다.

12일 민주당에 따르면 전날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당내 경선에서 후보자 경력 표기 시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 전·현직 대통령 이름이 포함된 명칭의 사용을 불허했다.

또 6개월 이상 근무했을 때에만 청와대 경력을 표기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

경쟁력이 떨어지는데도 '대통령 프리미엄'만 바라보고 출사표를 던지는 이들에 대한 반감이 당내에서 거센 데 따른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동안 예비후보들은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홍보물에 싣고, 선거사무소 벽면에 커다란 현수막을 내거는 등 대통령과의 친분이나 인연을 내세우는 이른바 '대통령 마케팅'에 열을 올려왔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가 행정관급을 포함해 수십명에 임박하는 가운데, 이들은 더욱 대통령과의 친분 알리기에 더욱 혈안이었다. 

이 때문에 너도 나도 '청와대 프리미엄'을 노리는 게 아니냐는 비판에 직면해있는 상황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경선 때마저 대통령 명칭을 쓰지 못하게 하는 것은 부당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수도권 출마를 준비 중한 청와대 출신 한 예비후보는 "공천심사때엔 경쟁력 있는 후보를 추려내기 위한 차원으로 이해했지만, 경선에서도 같은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대통령 마케팅'의 활용은 비단 여당뿐만이 아니다. 

자유한국당 등 일부 보수여당에서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잇따르는 등 '박근혜 마케팅'이 고개 들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달 28일 보수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에 출연해 "국민이 바라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금 상태가 계속되는 것이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분오열돼 있는 보수진영의 전통 지지층에 '박근혜 향수'를 일으켜 보수진영의 결집을 다지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이처럼 여야 할 것 없이 대통령 마케팅에 열을 올리면서 일각에서는 정책경쟁이 아닌 친분경쟁으로 뒤덮인, 대통령 마케팅은 총선 때마다 반복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