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공문' 유출자는 광주시장 비서관
'코로나19 확진자 공문' 유출자는 광주시장 비서관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2.1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광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환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공문서를 유출한 사람이 이용섭 광주시장 비서관인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코로나19 확진자와 가족 개인 정보가 담긴 내부 보고서를 유출한 혐의(공무상비밀누설·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등)로 이 시장 비서실 직원 A씨를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국내 16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와 관련한 광산구의 내부 보고서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외부로 유출한 혐의를 받는다.

유출된 문서는 광산구보건소가 작성한 것으로 확진자와 확진자 가족의 정보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촬영한 공문서를 지인 2명에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전달했고, 이는 다시 몇몇 사람들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인터넷 '맘카페'에 올라와 급속도로 퍼졌다.

이에 광주시는 지난 4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공문을 생산한 광산구 공무원, 전달받은 광주시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아 디지털포렌식해 최초 유출자를 특정했다.

A씨는 공문 유출 파문이 확산되자 지난 5일 오전 광주지방경찰청에 자진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별도로 광주시가 자체 조사를 한 결과, A씨는 4일 오전 11시22분 관계 기관 2곳에 방역 업무 협력 차원에서 광산구에서 작성한 서류를 SNS를 통해 보냈다.

광주시 관계자는 "A씨는 확산 유포 경위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다"며 "이런 사태가 발생한 점을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며 A씨를 최종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A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