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청산도 구들장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박차
완도군, 청산도 구들장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박차
  • 최민우 기자
  • 승인 2020.02.1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성과 문화유산 가치 확보 및 세계유산 등재 위한 논리 개발
구들장논. (사진=완도군)
구들장논. (사진=완도군)

전남 완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1일 군에 따르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2017년 군 전역에 대한 기초 학술 조사를 실시했으며, 2018년 국제학술회의의 자문과 2019년 문화재청과의 협의를 거쳐 세계농업유산인 청산도, 여서도 일대의 구들장 논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시키기 위한 자료 확보 및 등재 논리를 개발하고 있다.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호인 청산도 구들장 논은 2014년 4월 세계식량농업기구의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됐으며, 경사가 심한 지형에 돌로 구들을 놓는 방식으로 석축을 쌓고 흙을 다져 만든 논이다.

특히 위에 자리한 논에서 아래 논으로 이어지는 지하 암거 구조를 통해 농업용수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구조의 논이다.

이번 연구를 진행 중인 경상대학교 산학협력단은 과학적 연대 측정기술 적용을 통해 구들장 논의 최초 형성 시기와 이를 뒷받침할 새로운 사료 발굴로 역사성과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주 조사를 통해 드러난 구들장 논의 특성을 기반으로 적합한 등재 기준과 등재 논리를 수립 중에 있다. 1996년 구들장 논을 학계에 논문으로 최초로 소개한 경상대 산학협력단 조경만 교수는 “역사적 자료, 수리적 특성, 생태계 구조 설명에 있어 핵심을 잡은 것으로 평가되고, 과거 높은 해외 심사기준에 맞추기엔 다소 빈약했던 자료와 논리가 채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신우철 군수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완도를 기대한다"며 "이 사업의 목표는 군의 인지도 격상 및 이를 통한 국내외 관광객 증가 등 이다. 좋은 결실을 맺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w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