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신생아 4명 RSV 감염… 산후조리원 폐쇄
울산서 신생아 4명 RSV 감염… 산후조리원 폐쇄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2.1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아이클릭아트)

울산 한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4명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됐다.

11일 울산 남구 등에 따르면 울산 내 한 산후조리원을 거쳐 간 신생아 4명이 병원에서 RSV 감염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고 있다.

RSV는 우리나라에서 늦가을부터 겨울철까지 유행하는 대표적인 바이러스 중 하나로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 모세기관지염, 폐렴 등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기침, 가래, 발열이며 쌕쌕거림 등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호흡곤란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서 영유아의 경우 보통 입원치료의 대상이 된다.

보건당국은 지난 8일 감염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산후조리원을 폐쇄한 뒤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RSV 잠복기는 2~8일 정도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RSV는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쉽게 전파되는 만큼 산후조리원이나 보육 시설 등에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