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기염…CJ 지원사격 재조명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기염…CJ 지원사격 재조명
  • 나원재 기자
  • 승인 2020.02.1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회장, 이미경 부회장 각각 전략가·실행가 역할
투표권 가진 오피니언 리더 대상 다양한 프로모션 전개
초기작부터 최근 영화까지 메인 투자사로써 전방위 지원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이 만든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아카데미)’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에 오른 가운데, 이를 지원사격해온 CJ의 전략을 두고 이목은 다시 집중될 전망이다.

‘기생충’은 10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Dolby Theatre)에서 열린 ‘아카데미’에서 작품상(곽신애·봉준호), 감독상(봉준호), 각본상(봉준호·한진원), 편집상(양진모), 미술상(이하준·조원우),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등 6개 부문에서 후보에 올라 4관왕이란 쾌거를 거뒀다.

봉준호 감독은 이날 수상 자리에서 마틴 스코세이지,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을 비롯해 같이 후보에 오른 감독들에게 존경의 뜻을 내비치며 “언제나 많은 영감을 준 아내에게 감사하고 대사를 멋지게 표현해준 기생충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CJ는 영화 기생충을 묵묵히 지원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CJ는 기생충이 앞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후 아카데미 수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또,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전략가로 나섰고, 이미경 CJ 부회장은 현장에서 실행하는 역할을 했다는 얘기가 회자되고 있다.

이미경 CJ 부회장. (사진=CJ)
이미경 CJ 부회장. (사진=CJ)

실제 CJ는 기생충 북미 배급을 담당한 네온(NEON)과 역할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CJ ENM은 영화사업 본부 해외 배급팀을 통해 아카데미 수상 캠페인 예산을 수립하고, 기생충 개봉을 관리하고, 관객과 오피니언리더를 대상으로 타깃 시사회를 개최했다.

같은 맥락으로 네온은 북미 프로모션 전략을 수립하면서 시사회를 진행하고 영화제 출품 등을 맡았다.

특히, CJ는 투표권을 가진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표심을 잡는 데 집중했다.

CJ는 할리우드 외신 기자협회 공식 상영을 비롯해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을 대상으로 수십 회의 시사회를 가졌다.

또, 미국 감독조합과 배우조합, 프로듀서조합 등 영화계 주요 직능 단체를 대상으로 시사회도 마련해 왔다.

CJ는 이후 리셉션과 파티 등 이벤트를 개최해 기생충을 지지하는 여론을 조성하는 데 힘써왔다.

이를 포함해 CJ는 봉 감독의 초기작부터 최근 영화까지 메인 투자사로써 전폭적으로 뒷받침해 왔다. 이런 까닭에 기생충 엔딩 크레디트에 이미경 CJ 부회장은 ‘책임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이미경 부회장은 “가장 먼저 봉준호 감독에게 감사하고, 그의 유머감각을 존경한다”며 “영화를 사랑하고, 응원하고, 지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을 사랑해준 한국 관객분들에게 정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nw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