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韓영화 최초 오스카상…아카데미 '각본상' 영예
'기생충' 韓영화 최초 오스카상…아카데미 '각본상' 영예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2.1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한진원 작가 수상…아시아계 영화 최초 각본상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각본상을 받은 뒤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각본상을 받은 뒤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 101년 역사상 최초의 오스카 상이다.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각본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아시아 영화가 각본상을 탄 것은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는 것도 역사상 처음이다.

기생충은 한국 문화를 바탕으로 전 세계에 통하는 자본주의와 계급문제를 풍자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앞서도 국 작가조합 각본상과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에서도 외국어영화상과 함께 각본상을 탔던 바 있다.

봉 감독은 "감사하다. 큰 영광이다.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이라며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와 멋진 기생충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 작가는 "미국에는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제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필름메이커와 스토리텔러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