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백화점·대형마트 방문
23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백화점·대형마트 방문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2.07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7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7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3번째 확진자는 격리 전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지난달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들어와 23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57세 여성, 중국인)의 이동 동선을 발표했다. 증상이 나타나기 하루 전부터 격리되기 전까지의 이동 경로를 역학 조사한 결과다.

23번째 확진자는 지난 2일 △정오께 서울시 중구 소재 호텔(프레지던트호텔)에서 퇴실 △도보로 서울시 중구 소재 백화점(롯데백화점 본점, 오후 12시15분∼1시19분 체류) 방문 △지인 차량 이용해 오후 1시께 서울시 서대문구 숙소로 이동 △지인 차량 이용해 오후 2시20분께 서울시 마포구 소재 대형마트(이마트 마포 공덕점) 방문(오후 2시18분∼오후 4시9분 체류) △지인 차량 이용해 서울시 서대문구 숙소로 이동했다. 

이후 3일에서 5일은 온종일 숙소에 머무르다가 6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23번 확진환자의 접촉자 수는 현재 조사 중이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