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만난 이찬열 "지역구 文 정권에 못 넘겨줘"… 입당 표명
황교안 만난 이찬열 "지역구 文 정권에 못 넘겨줘"… 입당 표명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2.06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黃 "큰 결단에 감사"… 한국당, 이찬열 수원 전진캠프 활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한국당에 입당할 예정인 이찬열 의원을 박수로 맞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한국당에 입당할 예정인 이찬열 의원을 박수로 맞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찬열 의원이 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한국당과 함께하기로 마음 먹었다"며 사실상의 입당을 표명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황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본인의 지역구인 경기 수원갑을 언급하며 "이 자리만큼은 문재인 정권에 넘겨주면 안되겠다 싶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권을 보며 독선과 독주가 너무 심하다"며 "다 이해하는 편인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 상황에서 느낀 점은 '이건 안된다'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나라를 사랑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가진 모든 분이 힘을 합해야 한다"며 "이 의원께서 그런 기대와 우리와 함께 해주시겠다는 큰 결단을 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 함께 나라를 살릴 수 있도록 힘을 모아보자"고 강조했다.

앞서 손학규 대표의 측근이었던 이 의원은 지난 4일 "동토의 광야로 떠나겠다"며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이 의원은 당시 "손 대표와의 의리를 제 삶의 도리라 여기는 마음만은 변치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제가 두려운 것도, 믿는 것도, 오직 장안 주민 여러분뿐"이라며 "부디 이 모든 것을 저 이찬열의 정치적 결단으로 혜량해 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이 의원이 입당하면 한국당 의석 수는 109석이 된다. 더불어민주당 일색인 수원 지역에 한국당이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의 교두보를 확보한다는 의미도 더해진다. 

한국당 입장에선 수원에서 내리 3선을 한 중진 이 의원을 영입하면 4·15 총선에서 이 의원을 '전진 캠프'로 활용해 수원과 수원 인근 지역 등 경기 지역 공략에 박차를 가할 수 있다. 현재 수원 5개 선거구 중 이 의원 지역구를 제외한 4곳은 모두 민주당 소속 의원의 지역구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