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종 코로나 피해우려 업종 지원방안 이달 내 마련"
민주당 "신종 코로나 피해우려 업종 지원방안 이달 내 마련"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2.0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 수출기업 애로해소 및 관광·항공·해운 등 지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로 피해가 우려되는 업종에 대한 지원방안을 이달 안에 마련하기로 했다.

조정식 정책위원회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2월 중 대중(對中) 수출기업 애로 해소, 수출 다변화, 관광·항공·해운·외식 등 주요 피해 우려 업종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조 의장은 "격리자 생활 지원뿐 아니라 확진자 격리 치료 등 의료기관에 발생하는 피해에 대해서도 실질적인 보상책을 마련해 상급병원에 집중된 부담을 더는 방안도 강구하겠다"며 "의료장비의 과감한 확충과 의심환자 분류에 관한 폭넓은 재량권을 인정하는 조치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 신종 감염병에 대한 대응 역량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 질병관리본부 역량 강화, 검역 인력 확충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야당에 초당적인 대응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또 "국가 방역체계 강화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민주당은 누구의 주장이라도 적극 검토하고 수용하겠다"며 "다만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주장 중에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조 의장은 그러면서 "한국당은 올해 감염병 위기 대응 기술개발 예산이 지난해에 비해 삭감됐다는 주장을 내놨는데, 실상은 정반대"라며 "지난해 예산 편성은 모두 251억원이다. 당정은 여기에 보다 효과적인 감염병 대응을 위해 255억원을 추가해 관련 예산을 총 417억원으로 편성했다. 오히려 65.5%나 증액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한국당을 향해 "국가 위기를 틈타 아니면 말고 식의 허위 정보를 이야기하는 것은 국민 생명을 위험에 빠지게 하는 행위"라며 "가짜뉴스로 정부의 방역 역량을 훼손하는 일을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