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신종코로나 환자 1명, 최대 3명 이상 전파"
"中 신종코로나 환자 1명, 최대 3명 이상 전파"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2.0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산지수 최대 3.6명…WHO 추정치 보다 증가
중국 당국이 우한의 신종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서둘러 착공, 2일 공사를 마친 훠선산 병원 내부. (사진=AP/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우한의 신종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서둘러 착공, 2일 공사를 마친 훠선산 병원 내부. (사진=AP/연합뉴스)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1명이 최대 3명 이상에게 바이러스를 전파 시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6일 홍콩대 연구팀은 이 같은 중국 내 신종코로나 환자 발생 데이터 분석 결과를 국제감염질환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 최신호에서 공개했다.

통상 감염병 환자 1명이 다른 사람한테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감염력은 '재생산지수'(R)라는 개념으로 추정한다. 재생산지수가 높을수록 감염력이 강하다고 본다.

세계를 공포에 떨게 했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의 재생산지수는 각각 0.4~0.9명, 4명이었다,

다만, 메르스의 경우에는 2015년 한국에서 유행할 당시만 보면 재생산지수가 4명에 달했다.

연구팀이 지난달 10~24일 중국 내 신종코로나 환자 발생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추산한 신종코로나의 재생산지수는 최소 2.24명에서 최대 3.58명이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달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재생산지수를 1.4∼2.5명으로 추정한 것보다 크게 높아진 수치다.

중국 내 신종코로나의 재생산지수가 높아진 이유는 빠른 진단과 격리 치료 등이 유행 초기에 확실히 이뤄지지 못한 탓이다.

의료계 관계자는 "감염병 발생에 늦게 개입하면 같은 조처를 해도 유행이 확산한다"면서 "심지어는 막기 힘든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