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공혁신 플랫폼' 3개소 구축…민간 활용 지원
정부 '공공혁신 플랫폼' 3개소 구축…민간 활용 지원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02.0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의무기록 활용해 헬스케어 분야 신산업 창출
불법 주정차 정보 통합해 주차장 안내 앱 개발 등
(이미지=과기정통부)
(이미지=과기정통부)

 전국에 산재된 전자의무기록 또는 불법 주정차 정보를 통합·활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친환경 농산물 유통정보도 민간에 공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3일 “공공 혁신 플랫폼 3개소의 구축을 완료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플랫폼 구축은 국가디지털전환 사업의 일환으로, 혁신 소프트웨어(SW) 서비스 창출이 목표다. 과기정통부는 2018년도부터 추진한 과제기획을 통해 3개 사업을 선정했고, 작년 총 61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했다. 기존 정보화 사업과 다른 점은 민간 SW시장의 확산을 위해 정부가 민간 SW서비스 이용과 개발을 지원한다는 점이다.

구체적으로 보건복지부는 전국 의료기관·업체에서 개별 구축한 전자의무기록(EMR)을 공유·활용이 가능토록 EMR 시스템 표준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고, 민간 제공을 위한 웹 플랫폼을 구축했다.

과기정통부는 “이 플랫폼은 의료정보 업체가 더욱 질 높은 EMR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앞으로 환자 중심의 진료정보 교류, 진단지원시스템 개발 등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가 구축한 불법주정차 통합플랫폼은 25개 자치구별로 각자 다르게 운영되고 있는 불법주정차 단속시스템을 통합·연계해 민·관이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민간기업들은 불법주정차 단속위치, 민원 분석정보 등에 대한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활용해 주차정보 관련 내비게이션과 주차장 안내 애플리케이션 등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전라남도는 ‘친환경 농산물 유통 플랫폼’을 구축해 모든 참여자가 친환경 농산물의 생산부터 가공, 유통, 소비 등 정보를 저장하고 투명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정부는 친환경 농산물의 최대 소비처인 학교급식에 이 플랫폼을 적용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또 친환경 농산물의 온라인 판매 마켓(3월 예정) 등  민간의 다양하고 새로운 서비스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 플랫폼들을 기반으로 민간의 새로운 서비스 창출이 연계될 수 있도록 소관부처와 지속적인 협력할 것”이라며 “기업의 서비스 개발 실증과 공공 이용 확대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