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폐렴’ 의료진에 하루 300위안 보조
중국 ‘우한폐렴’ 의료진에 하루 300위안 보조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0.01.3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서 집중치료 받는 '우한 폐렴' 환자. 2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사진=우한 신화/연합뉴스)
병원서 집중치료 받는 '우한 폐렴' 환자. 2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사진=우한 신화/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확산 일로에 있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일선에 있는 의료진에게 하루 300위안(약 5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재정부와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우한 폐렴’ 환자 진단과 치료 및 표본 채취 등을 하는 의료진에게 1인당 하루 300위안을 보조한다고 30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또한 예방작업 및 통제에 투입된 기타 의료진 등에게는 하루 200위안씩을 지급한다.

한편, 확진 환자에 대해 발생한 치료 및 검사비용에서 개인부담 부분에 대해서는 재정에서 보조한다. 

특히 ‘우한 폐렴’ 발생지로 알려진 우한 지역을 포함한 후베이성에는 전국 각지에서 온 의료진 6000명이 투입됐다.

현재 ‘우한 폐렴’ 확진자 수는 지난 2003년 ‘사스’ 사태 당시 확진자 수를 앞질러 약 6000명을 돌파했다

daisylee197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