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아이디어로 서대문구 업그레이드한다"
"대학생 아이디어로 서대문구 업그레이드한다"
  • 허인 기자
  • 승인 2020.01.3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지역연계수업' 및 '프로젝트실행팀' 공모
지난해 12월6일 ‘신촌, 파랑고래’ 꿈이룸홀에서 열린 ‘제9회 대학-지역연계수업 타운홀미팅’ 모습. (사진=서대문구)
지난해 12월6일 ‘신촌, 파랑고래’ 꿈이룸홀에서 열린 ‘제9회 대학-지역연계수업 타운홀미팅’ 모습. (사진=서대문구)

서울 서대문구가 다음 달 7일까지 2020년 상반기 ‘대학-지역연계수업’과 ‘프로젝트실행팀’을 공모한다고 30일 밝혔다. 

대상은 지역 발전 아이디어 창출을 목표로 올 상반기 동안 교육과 실습을 진행할 ‘관내 대학의 학과’와 앞선 대학-지역연계수업에서 나왔던 프로젝트안을 심화시킬 ‘대학생들’이다.

‘연계수업’은 서대문구 내 대학과 대학원 정규 강의를 진행하는 교수와 조교가 신청할 수 있다. 이때 지역 경제나 문화, 주거, 복지,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강의계획서를 내야 한다.

수강 학생들은 이 계획에 따라 한 학기 동안 △지역자원 조사 △주민 인터뷰 △지역 활동가 및 전문가 연계 현장 실습 등을 진행한다.

‘프로젝트실행팀’은 ‘대학-지역연계수업’의 성과를 보다 구체화하기 위해 공모하며, 해당 수업에 참여했던 학생을 포함한 3인 이상이 팀을 이뤄 응모할 수 있다.

서대문구가 대학생들의 참신하고 전문적인 지역 발전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2015년 2학기에 시작한 이 사업은 이번에 10학기째를 맞는다. 학기마다 참여 대학생들이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타운홀미팅도 열렸다.

지난해 하반기에 참여했던 한 조교는 “도시재생에 기여한 성과를 남길 수 있는 대학-지역 연계수업이 수강생들에게 매우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 학생은 “건물을 세우는 것 같은 거창한 일이 아니라도 작은 변화를 통해 도시재생을 이루어 갈 수 있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연계수업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실제로 대학-지역연계수업을 통해 나온 아이디어들은 ‘신촌박스퀘어 내 공유주방’처럼 구 정책의 밑거름이 되고 있다.

문석진 구청장은 “대학생들이 지역사회에 관심을 갖고 능동적으로 참여하며 이루어 낸 성과물들이 서대문구 발전을 위한 좋은 소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학-지역연계수업’과 ‘프로젝트실행팀’ 공모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대문구 홈페이지 ‘고시공고’를 참고하거나 서대문구청 도시재생과로 문의하면 된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