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우한폐렴 의심 30대 여성 '음성' 판정
부산 우한폐렴 의심 30대 여성 '음성' 판정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1.2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에서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보인 30대 여성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0대 여성 A씨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에 따라 A씨에 대한 격리가 해제됐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6개월 가량 거주한 A씨는 설 연휴를 맞아 지난 14일 귀국해 부산에서 지냈고, 지난 27일 발열 증세가 나타나자 보건소에 자진 신고했다.

부산시는 A씨를 부산대병원으로 격리했고, A씨와 접촉한 가족과 친지 등에게 외부 출입 자제를 권고했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