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경제 성장세 OECD 중위권 전망
韓 경제 성장세 OECD 중위권 전망
  • 김현진 기자
  • 승인 2020.01.2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경제 동반 둔화 영향…OECD 성장률 2.3%서 1.7%로 하락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이 전년보다 0.7%포인트 하락했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내 순위는 오히려 두 계단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OECD 회원국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비교한 결과 지난해 한국의 성장률(2.0%)이 36개국 중 15위에 해당할 전망이다.

이는 OECD가 지난해 10월 내놓은 2019년 회원국 성장률 전망치에 한국, 독일 등 지금까지 발표된 국가별 GDP 실적·속보치를 반영한 것이다.

한국은 2018년에 성장률이 2.7%로 올해보다 0.7%포인트 높았음에도 공동 17위에 머물렀지만, 이번에는 2계단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세계 경제가 동반 둔화 현상을 겪었고 OECD 평균 성장률 역시 2.3%에서 1.7%로 하락할 전망이지만 한국의 성장세 둔화는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던 영향이다.

OECD 성장률 상위권에는 동유럽 국가들을 포함한 유럽 국가들이 주로 포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성장세가 강한 국가는 아일랜드로 OECD는 지난해 아일랜드의 경제 성장률이 5.6%에 이를 것으로 봤다.

이는 2017년 8.1%, 2018년 8.3%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OECD 회원국 중에서는 가장 탄탄한 성장세다.

헝가리는 4.8%로 폴란드(4.3%)를 제치고 2위를 차지하고 리투아니아(3.6%), 룩셈부르크(3.3%), 에스토니아(3.2%), 슬로베니아(3.1%), 이스라엘(3.1%) 등의 성장률이 모두 3%를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성장률은 2.3%로 전년(2.9%)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여전히 2%대를 유지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성장률은 오는 30일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2018년 3.8%로 공동 4위를 기록했던 아이슬란드의 실질 성장률은 0.8%로 급감해 공동 31위에 기록할 전망이다. 아이슬란드는 지난해 관광 산업 부진 속에 저가 항공사 ‘와우 에어’가 파산하면서 경제에 큰 타격을 입었다.

OECD 중 한국과 더불어 유일한 아시아 국가인 일본의 경우 1.0% 성장이 예상된다. 일본 GDP는 다음 달 중순 발표될 예정이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