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장충동 대형호텔서 '화재'…600여명 대피
서울 장충동 대형호텔서 '화재'…600여명 대피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0.01.2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4시 51분께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에서 불이나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 및 호텔직원 37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출처=연합뉴스, 촬영 권희원)
26일 오전 4시 51분께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에서 불이나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 및 호텔직원 37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출처=연합뉴스, 촬영 권희원)

설 연휴 사흘째인 1월26일 오전 서울 장충동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투숙객과 직원 600여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51분께 서울 중구 장충동에 위치한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 지하 1층에서 불이 시작됐다.

화재 발생으로 600여명이 긴급히 대피했으며, 이 중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과 호텔직원 37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연기를 마신 투숙객들은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는 발생 약 2시간 만에 잡혔으며, 현재 소방당국은 연기를 빼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진화 작업이 끝나는 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