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우한폐렴 두번째 확진… 의심환자 63명
미국서 우한폐렴 두번째 확진… 의심환자 63명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1.25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객들이 2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의 톰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여행객들이 2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의 톰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에 감염된 두 번째 확진 환자가 확인됐다.

AP 통신 등 외신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4일(현지시간) 시카고에 거주하는 60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진단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은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가 지난 13일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귀국 당시에는 아무런 질병 증세가 없었으나, 며칠 후 의사에게 전화해 몸이 아프다고 알려 병원 내에서 격리돼 치료 중이다. 현재는 안정된 상태로 알려졌다.

미국 내 세 번째 우한 폐렴 환자가 곧 확인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의 존 바라소와 조쉬 홀리 상원의원은 CDC가 의원들을 상대로 한 비공개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현재 미국 22개 주에서는 63명의 의심 환자가 보고 돼 조사 중이며 이 가운데 2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고, 11명에게는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

미국 보건당국은 최근 우한 지역을 여행하고 귀국한 텍사스 A&M 대학생을 우한 폐렴 의심 환자로 분류하고 추가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CDC 대변인은 "(우한 폐렴) 검사 기준에 해당하는 더 많은 여행객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우환 폐렴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면 바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