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리스크·우한 폐렴 등 잇따른 악재…안전자산 ‘금값 고공행진’
중동리스크·우한 폐렴 등 잇따른 악재…안전자산 ‘금값 고공행진’
  • 이혜현 기자
  • 승인 2020.01.2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새해들어 중동 리스크와 중국발 우한 폐렴의 확산 우려로 국제 정세가 불안한 가운데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값이 치솟고 있다.

24일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국제 금 현물 가격은 지난 23일 현재 온스당 1557달러 수준으로 1년 전보다 22% 상승했다.

연초와 비교해도 2.5% 올랐다.

올해 금값은 미국의 드론 공습으로 이란의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한 뒤 중동 리스크가 고조되자 지난 6일 온스당 1588.13달러를 찍으면서 이미 6년 8개월 만의 최고치를 경신했다.
 
그 뒤 금값은 진정세를 보이다가 우한 폐렴이 중국 국경을 넘어 확산되자 다시 상승할 조짐이다.

투자사 마인라이프의 애널리스트는 "안전자산인 금은 불확실성 덕택에 수혜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금값이 온스당 2000달러까지 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세계 최대 헤지펀드 투자사인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의 그레그 젠슨은 지난 15일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금 가격이 역대 최고치인 2000달러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점쳤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