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백화점·마트 하루나 이틀 휴무…대형 쇼핑몰 정상 영업
설 연휴 백화점·마트 하루나 이틀 휴무…대형 쇼핑몰 정상 영업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1.2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장별로 문닫는 날 달라…롯데월드몰 등 다양한 이벤트 마련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설 연휴 기간 백화점과 마트 등은 대부분 하루나 이틀씩 문을 닫는다. 다만, 매장별로 모든 휴무일이 다르다. 대형 쇼핑몰의 경우 연휴에도 정상 영업한다.

2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연휴 첫날인 이날과 설 당일인 25일 문을 닫는다. 다만, 분당점과 센텀시티점, 상인점, 마산점은 25일과 26일 휴무한다.

아울렛 21개 점포는 설 당일인 25일에만 쉰다.

롯데마트는 매장별로 25일이나 26일 중 하루씩 휴무하고, 마장휴게소점만 연휴 내내 문을 연다.

롯데슈퍼는 25일에 103개 점포가, 26일에는 312개 점포가 쉰다. 서울 지역 롯데슈퍼는 26일에 송파점, 잠실3동점, G은평점, 범서점을 제외하고 모두 문을 닫는다.

신세계백화점 점포는 대부분 이날과 25일 휴무한다. 다만, 본점은 25~26일 문을 닫고, 하남점은 25일 하루만 쉰다.

이마트는 이날과 27일에는 모든 점포가 문을 연다. 25일에는 천호, 동탄, 창원점 등 55개 점이, 26일에는 분당, 성수, 월배 등 89개 점이 문을 연다.

트레이더스는 25일 안산, 천안, 하남점 등 8개 점포가, 26일에는 구성, 월계, 부천 등 9개 점이 문을 연다. 이날과 27일에도 모든 점포가 정상 영업한다.

현대백화점도 점포별로 상권 특성을 반영해 이틀씩 휴무에 들어간다.

무역센터점과 킨텍스점, 판교점, 대구점, 울산점, 충청점 등 6개 점포는 24일과 25일 쉬고, 압구정본점과 천호점, 신촌점, 목동점 등 9개 점포는 25∼26일 문을 닫는다.

현대아울렛 6개 점포는 설 당일인 25일 하루만 휴무한다.

롯데월드몰과 롯데몰, 스타필드 등 대형 쇼핑몰은 대부분 설 연휴에도 휴무 없이 계속 영업하며, 다양한 이벤트로 서울에서 연휴를 보내는 가족 소비자 유치에 나선다.

롯데월드몰은 24∼27일 구매자를 대상으로 게임을 통해 롯데뮤지엄 입장권을 주는 행사를 한다.

롯데몰 은평은 24∼26일 윷놀이, 투호 던지기 등을 즐길 수 있는 민속놀이 체험존을 운영하며, 김포공항점에서는 25∼26일 흰 쥐 캐릭터가 쇼핑몰을 돌며, 구매자와 가위바위보를 해 경품을 준다.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는 26일 오후 2시와 5기, 전통음악 연주와 봉산탈춤, 사자놀이 공연을 볼 수 있는 ‘설맞이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스타필드 하남, 고양, 코엑스몰, 스타필드 시티 위례에서는 온 가족이 쉬운 게임에 참여해 임무를 완수하면 스낵과 선물을 주는 ‘트릭샷 챌린지’ 행사를 펼친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