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양궁 박준범 선수에게 '두 번째 걸음마' 선물
현대차, 양궁 박준범 선수에게 '두 번째 걸음마' 선물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1.2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용 로봇 'H-MEX'로 새 걸음 내디뎌
인간 중심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 전해
박준범 선수가 현대자동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Hyundai Medical Exoskeleton)’를 착용하고 걷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박준범 선수가 현대자동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Hyundai Medical Exoskeleton)’를 착용하고 걷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23일 ‘웨어러블 로보틱스(착용형 로봇공학·Wearable Robotics)’ 기술로 하반신 장애를 가진 장애인 양궁 국가대표 박준범 선수에게 새로운 걸음을 선사하는 프로젝트인 ‘두 번째 걸음마’ 영상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차세대 브랜드 비전 ‘인류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를 소개하기 위해 ‘Because of You’를 테마로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했다.

현대차는 첫 번째 브랜드 캠페인 영상에 △로보틱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Last Mile Mobility) △자율주행 △수소전기차를 주제로 한 네 편의 이야기를 담아 자사가 추구하는 미래 기술의 진보가 소비자 한 사람을 향하고 있다는 ‘인간 중심(Human-Centered)’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전했다.

특히, 첫 번째 브랜드 캠페인 영상 중 로보틱스 편 주인공인 박준범 선수는 현대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Hyundai Medical Exoskeleton)’의 힘을 빌려 휠체어에서 일어나 활시위를 당기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번에 공개된 ‘두 번째 걸음마’ 영상은 로보틱스 편의 후속 이야기로, H-MEX와 함께 새로운 걸음을 내디딘 박준범 선수의 가슴 벅찬 도전의 순간이 담겼다.

박준범 선수가 걸어가 어머니의 품에 안기는 모습은 ‘이동(Mobility)’을 통해 사람과 사람이 이어지고, 현대차의 기술로 소비자의 시간이 더욱 소중하고, 가치 있는 경험으로 바뀌는 순간을 보여준다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소비자들이 휴대전화를 세웠을 때 ‘두 번째 걸음마’ 영상을 감상할 수 있도록 모바일 웹사이트에 물체의 기울기를 감지하는 자이로 센서(Gyro Sensor)를 구현해 소비자들과 함께 박준범 선수의 힘찬 걸음을 응원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박준범 선수와 선수 가족은 H-MEX 기술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꿈꾸게 됐다”며 “현대차는 ‘고객의 시간’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들기 위해 이동 수단을 비롯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고, 인간 중심의 진보적 미래 기술 발전을 지속적으로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해 9월 생산라인에서 위를 보고 장시간 일하는 상향 작업 근로자를 보조하는 웨어러블 로봇 ‘벡스(조끼형 외골격, Vest Exoskeleton)’를 선보이고, 전기차 충전 로봇, 로보틱 퍼스널 모빌리티 등 다양한 로봇 분야에서 개발을 진행하는 등 로보틱스 신사업 분야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