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중간간부 인사… '윤석열 라인' 대거 물갈이
법무부 중간간부 인사… '윤석열 라인' 대거 물갈이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1.2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검 1·2·3·4차장 교체… '상갓집 항명' 검사도 좌천
23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 (사진=연합뉴스)

법무부가 대규모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윤석열 라인'이 대폭 물갈이 됐다.

법무부는 고검검사급 및 일반검사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과 평검사 759명의 인사를 다음달 3일자로 단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국내 최대 일선청인 서울중앙지검에서 청와대 관련 수사를 책임지던 차장급 지휘부가 모두 교체됐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이끌던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를 평택지청장으로, 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수사를 이끌던 송경호 3차장을 여주지청장으로 각각 발령됐다.

조 전 장관 수사 실무자였던 고형곤 반부패수사2부장 검사은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장으로 인사가 났다. 그는 조 전 장관의 감찰무마 사건을 맡아 불구속 기소했던 지휘부다.

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한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장으로 전보됐다.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1차장도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한석리 4차장은 대구서부지청장으로 발령 났다. 이들은 우리들병원 대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이다.

'상갓집 항명 사건' 당사자인 양석조 대검찰청 선임연구관은 대전고검 검사로 보임됐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20일 오후 검찰 인사위원회(위원장 이창재 전 법무부 차관)를 열고 이번 인사의 방향과 기준을 정한 바 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