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2020 이야기보따리 할머니 사업 운영
고흥군, 2020 이야기보따리 할머니 사업 운영
  • 이남재 기자
  • 승인 2020.01.2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난 전래동화 들려줄 ‘책놀이 지도사’ 강좌 개설
이야기보따리 할머니 운영. (사진=고흥군)
이야기보따리 할머니 운영. (사진=고흥군)

전남 고흥군은 단절되기 쉬운 조손 세대를 연결해주고 지역 아동에게 올바른 인성을 키워주며, 어르신에게는 건강한 노년 생활 영위와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 ‘2020 이야기보따리 할머니, 책 읽어주세요’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업 참여는 56세부터 75세 미만 여성 어르신을 대상으로 하며 지난 2일부터 15일까지 신청을 받은 결과 28명이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군립중앙도서관에서 ‘책놀이 지도사’ 교육과정을 지난 17일부터 시작했으며 8주간 이수 뒤 자격증을 취득하게 되면 오는 3월부터는 이야기보따리 할머니로서 활동할 수 있다.

이야기보따리 할머니는 도서관, 아동센터, 어린이집, 장애인복지관 등 관내 아동 교육기관을 직접 방문해 지역의 아동들에게 아동 창의성 표현활동인 ‘손유희’ 프로그램 진행과 ‘그림책 세상’을 생생하게 표현해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도록 구연동화를 시연하는 강사로 활동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책을 매개체로 지역 어르신들이 가진 삶의 경험과 지혜를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공공도서관이 ‘제2의 인생을 설계하는 기회를 얻는 곳’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이야기보따리 할머니 사업 운영 실적을 보면 총 28명이 ‘책놀이 지도사’ 교육과정을 수료했고 아동교육기관에 ‘책 읽어주세요’ 활동으로 연 190회 파견됐다. 참여아동은 1701명이었다.

[신아일보] 고흥/이남재 기자

n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