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대마리 역사문화관 ‘세모발자국’ 개관
철원, 대마리 역사문화관 ‘세모발자국’ 개관
  • 최문한 기자
  • 승인 2020.01.22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민 개척역사 기록보존… 주민 문화공간
이현종 철원군수가 대마리 역사문화관 세모발자국 개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철원군)
이현종 철원군수가 대마리 역사문화관 세모발자국 개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철원군)

최전방 강원 철원군 철원읍 대마리 역사를 배경으로 하는 대마리 역사문화관 세모발자국 개관식이 22일 현장에서 이현종 철원군수, 문경훈 철원군의회장을 비롯한 철원군의원, 마을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철원군 최초 마을역사문화관으로 신축된 대마리 세모발자국은 대마리 입주민들의 개척역사를 기록·보존하고 주민에게 문화 공간을 제공할 목적으로 건립됐다.

‘세모 발자국’은 1967년 주민들이 대마리 가입주 후 대마리를 개척하며 전쟁 지뢰로 희생된 마을사람들의 발자국을 형상화 했으며 평화와 비옥한 농토가 된 과거의 지뢰밭의 상징인 세모와 선조들의 발자취인 발자국을 의미한다.

총 207㎡(대략 63평) 규모의 세모발자국은 문화공간과 주민이 모여 마을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돼 영상관 1곳 전시관 3곳, 전시체험관 1곳, 마을카페 1곳 등 총 6개의 공간으로 꾸며졌다.

전시공간은 대마리 입주 1세대 마을주민들의 증언과 역사적 자료를 바탕으로 기획됐으며 대마리 주민들이 전쟁 후 어려운 환경에 맞서 피와 땀으로 평화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 전시물로 표현돼 눈길을 끈다.

이현종 철원군수는 “우리가 과거를 잊으면 자칫 실수를 되풀이 할 수 있게 된다”며 “평화를 위해 피와 땀으로 대마리를 지켜 오신 선대와 그 삶을 대마리 역사문화관 세모발자국의 개관을 통해 되짚어 보면서 우리의 현재 삶도 윤택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철원/최문한 기자

asia556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