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시군 간 지적도상 이중경계 정비사업 추진
경남도, 시군 간 지적도상 이중경계 정비사업 추진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0.01.2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연차적 추진… 2020년 8개 시군, 9개 구간

경남도가 2020년 시군 간 지적도상 행정구역 이중경계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시행되는 연차사업으로, 거제시와 남해군을 제외한 16개 시군이 사업대상이며, 총 사업비 6억6800만원을 투입해 16개 시군, 28개 구간의 행정구역을 정비할 계획이다.

올해는 창원(의창), 김해, 밀양, 양산, 의령, 함안, 창녕, 합천 등 8개시군의 9개 구간에 대해 추진할 예정이다.

당초 이 사업은 산 정상에 설치하는 통신 시설물, 방송국 중계탑, 태양광 발전시설의 인허가나 주요 지형지물의 관광자원 개발에 따른 지자체간 관할권 다툼 사전 예방 차원에서 추진됐다.

경상남도는 겹치거나 벌어지는 이중경계 지역에 대해 항공사진, 위성사진 등을 토대로 자료조사를 실시하고, 지적현황측량 또는 드론(UAV) 관측 자료를 활용해 가장 합리적인 경계를 도출하여 시군간 협의를 거친 뒤 행정구역 경계를 정비하고 있다.

사업이 완료되는 지역은 지적측량이 가능해짐에 따라 각종 개발 사업이 보다 용이해 질 것으로 보고 있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명확한 행정 데이터를 제공해야만 도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다”며 “공간정보의 기본 데이터인 지적도의 정확도 제고로 자율주행, 증강현실, 스마트 시티 등 4차 산업 기반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남도/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