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금남시장, 범죄 없는 안전지대로 ‘디자인 UP’
성동구 금남시장, 범죄 없는 안전지대로 ‘디자인 UP’
  • 김두평 기자
  • 승인 2020.01.2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안심 디자인 사업’ 대상지 선정…안전마을 조성
금남시장 안전마을 조성 주민 설명회 모습. (사진=성동구)
금남시장 안전마을 조성 주민 설명회 모습. (사진=성동구)

“장사하면서 비상벨은 정말 꼭 있었음 했는데, 시장에 처음으로 비상벨이 달린 다고 하니 이제 맘 편히 장사할 수 있을 것 같다”

지난 15일 금남시장에서는 40여 명의 시장 상인과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금남시장 안전마을 조성 사업’의 디자인계획안에 대한 주민 설명회가 개최됐다. 변모 될 시장의 모습에 상인들은 기대와 함께 새로운 아이디어들도 연신 내놨다. 

금남시장은 지난해 11월 ‘2019년 서울시 생활안심(범죄예방)디자인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좁은 공간에 120세대 소규모 영세사업자들이 주거혼합형태로 밀집돼 있고, 시장 특성상 신고 되지 않는 경범죄 생활형 범죄 비율이 높은 지역적 특성이 선정에 반영됐다.

먼저 구는 시장 상인들과 함께 합동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금남시장 실태 및 문제점을 파악했다. 서울시와 관련분야 전문가, 금남시장 시장운영회로 구성된 디자인 거버넌스를 구축해 어둡고 미로 같은 시장골목 개선과 안전시설물 재정비 등 골목형시장에 알맞은 공공디자인 안전시설물을 고안했다.

시장 내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시장 주출입구 게이트 △반사경 통합 안내사인 △관리정보 강화 그래픽 사인을 설치하고, 범죄관련 예측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출입구 센서 알람 △안심비상벨 △모니터 관제시스템 △안전맵 등을 설치한다.

어둡고 차가운 분위기의 시장 골목길 분위기 개선을 위해 시장셔터 도색, 파조명 설치, 공점포 팝업스토어 임대 등도 계획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시장상인 박씨는 “우리 금남시장이 안전마을로 조성되다니 너무 감사드리고 기쁘다” 며 “안전과 더불어 예전처럼 주민들이 많이 올 수 있도록 시장 활성화 방안을 위해 시장 광고도 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원오 구청장은 “이번 설명회에서 제기한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들은 향후 조성사업에 적극 반영 할 예정이다” 며 “금남시장은 1949년에 시작된 오랜 전통이 있는 시장인 만큼 예전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도록 안전하고 활기찬 시장으로 거듭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