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안전한 설 명절 위해 식중독 예방수칙 홍보
진주시, 안전한 설 명절 위해 식중독 예방수칙 홍보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0.01.2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 우려 식품 관리에 각별한 주의 당부
(자료=진주시)
(자료=진주시)

경남 진주시는 한꺼번에 많은 음식을 미리 만드는 설 명절 연휴기간에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이 우려된다며 식품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저온(영하 20도)에서도 활발히 활동하며 겨울철 주요 식중독의 원인이다. 감염될 경우 24~48시간의 잠복기를 거쳐 구토, 메스꺼움, 오한,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감염 원인은 주로 날것으로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 하거나 개인위생관리 부주의이다.

22일 시에 따르면 건강한 명절을 보내기 위한 노로바이러스 예방법으로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굴 등 어패류는 수돗물로 세척한 후 반드시 가열 섭취(중심온도 85℃ 1분 이상) △구토, 설사 증상 시 조리하지 않기 △물 끓여서 마시기 △구토물 및 주변 소독하기(변기, 화장실 문고리, 수도꼭지) 등 개인위생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안전한 식품 관리를 위해서 명절음식 준비를 위한 식품구입은 상온보관식품을 시작으로 냉장·냉동식품, 육류, 어패류 순으로 하고, 식재료 구입 시 제조 및 유통기한은 반드시 확인 해야 한다.

더욱이 교차오염 발생 가능성이 높은 칼, 도마는 채소, 육류, 어패류용으로 구분해 사용한다. 냉동식품을 해동할 때는 실온에 오랫동안 방치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고 한번 해동한 음식은 다시 냉동시키면 안 된다. 또한 많은 양의 음식을 미리 조리해 보관할 경우 2시간 내로 식혀서 덮개를 덮어 반드시 냉장보관하고 식품 유해균을 사전 차단할 수 있는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

위생과 관계자는 “설 명절 가정 내 식품취급 소홀로 인해 식중독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여 식중독 없는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귀성객들과 시민들이 각별한 위생관리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진주/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