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부산서 3.6시간마다 한번 꼴로 화재발생
지난해 부산서 3.6시간마다 한번 꼴로 화재발생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1.2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명피해 0.35명, 재산피해 1700만원 발생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지난해 부산에서 하루 평균 3.6시간 마다 화재가 발생했고, 이로 인해 0.35명의 인명피해와 17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에서 총 2440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130명(사망9, 부상121)이며, 재산피해 62억원(부동산 23억원, 동산 3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월 평균 203건, 인명피해 11명, 재산피해 5억원인 셈이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화재안전특별조사, 주택화재 저감을 위한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확대(전체 58만398가구 중 32만6183가구, 56.2%)로 전년에 비해 인명피해는 13명(9.1%) 감소했다. 특히 사망자는 2018년 14명에서 9명으로 대폭 줄었다.

또 소방출동로 확보를 통한 화재현장 도착시간 단축, 현장맞춤 소방훈련 강화로 재산피해도 전년 대비 48억원(43.5%)이나 감소했다.

지난해 화재발생 원인은 부주의가 53.5%(1306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전기적 요인 27.7%(676건), 원인 미상 7.5%(183건), 기계적 요인 6.5%(159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발생 장소로는 음식점, 산업 및 판매시설 등 비주거 시설이 38.0%(928건), 공동 및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이 33.0%(806건) 등이다.

화재예방 활동으로 담배꽁초, 불장난, 용접, 교통사고, 빨래삶기 등 부주의 화재와 실화는 매년 줄어들고 있으나, 전기기기 사용증가 등 사회적 요인 변화와 관련된 전기·기계·화학적 요인 화재는 매년 증가(2018년 26%, 2019년 9%)하고 있다.

인명피해는 주거 시설 48.5%(63명), 비주거 시설 38.5%(50명), 차량 등에서 13%(17명) 발생했으며, 50~60대가 39.2%를 차지했다. 계절별로는 봄철에 30.8%(40명), 시간대로는 활동시간이 많은 오후 1~7시 사이에 32.9%(804건), 인명피해는 난방기구 사용이 많고 화재인지가 늦은 취침시간대인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 사이에 33.8%(44명)로 집중됐다.

이 외에도 지난해부터 화재조사분석실 상시운영으로 화재원인 관련 시료분석과 합동감식 확대로 원인미상 화재가 전년도 239건에서183건으로 23.4%나 줄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담당은 "소방특별조사,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등으로 부산의 화재건수 및 피해는 감소 추세이지만 한 순간의 부주의로 대형화재가 발생할 위험은 항상 존재한다"며 "안전한 부산을 위해 통계분석 자료를 반영, 한발 앞선 화재예방 대책 수립 및 홍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