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정총리와 첫 주례회동… '규제혁신 중요' 공감대
文대통령, 정총리와 첫 주례회동… '규제혁신 중요' 공감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1.20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구체적 규제혁신 방안도 의견 나눠"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올해 첫 주례회동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부터 1시간 30분 동안 정 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향후 국정운영에 대해 논의했다고 한정우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 전 총리와도 매주 월요일 주례회동을 해 왔다. 정 총리와의 회동은 이날이 처음이다.

한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경제 활력 제고와 관련해 규제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구체적인 규제혁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이날 정 총리는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를 국정운영의 주안점으로 삼고 △획기적 규제혁신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한 경제 활력 회복(경제 총리), △협치 모델을 활용한 사회 갈등 해소와 당·정·청 소통 활성화 등을 통한 국민통합 강화(통합 총리), △적극행정 문화 정착 등 공직사회 혁신(혁신 총리)을 앞으로의 국정운영 방향으로 보고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첫 주례회동을 마친 뒤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첫 주례회동을 마친 뒤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사진=청와대)

 

특히 정 총리는 사회 갈등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협치 모델인 '목요 대화'(가칭)를 운영해 경제계·노동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와 폭넓은 대화를 나눌 계획임을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높은 관심을 보이며 "총리가 '목요 대화'를 의지를 갖고 꾸준히 운영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목요대화'가 새로운 협치와 소통의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올해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공유경제 등 신산업 분야 빅 이슈 해결에 중점을 두고 적극적 갈등조정, 규제샌드박스 고도화 등 가용한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 규제혁파가 현장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공직사회 변화가 절실함을 강조하고, 적극행정의 현장 착근을 위해서도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곧 개설될 예정인 대한상의의 규제샌드박스 접수창구가 국민과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과정에서 실효성과 속도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