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도 깊은 애도…"신격호 명예회장은 대단한 분"
재계도 깊은 애도…"신격호 명예회장은 대단한 분"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1.2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부회장·이재현 회장·손경식 회장 등 재계인사 20일 조문행렬
(윗줄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을 조문했다.(사진=박성은·김소희 기자)
(윗줄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을 조문했다.(사진=박성은·김소희 기자)

재계가 한국경제를 일으키고 저문 큰 별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타계에 깊은 애도를 전했다.

재계 인사들은 20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20호실)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특히 이들은 신 명예회장이 불모지나 다름없던 한국경제의 부흥을 일으키고 경제발전을 도모한 창업 1세대라며 존경을 표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국내서도 많은 기업을 일으키신 분으로 늘 존경해 왔다”며 “(신동빈 회장과는) 지난 1~2년간 어려운 시기를 보낸 롯데엔 발전할 일만 남은 것 같다는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신 명예회장은) 우리나라의 많은 경영인들에게 모범을 보이고 귀감이 되신 분”이라며 “특징이나 별다른 자원이 없던 우리나라에서 창업해 해외로 나가야 한다는 신념을 보여주신 분 중 한 분으로 그 뜻을 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자수성가의 지난한 과정을 아시는 창업세대의 거의 마지막 분으로, 얼마나 힘든 과정을 거쳐 오늘날의 롯데를 이루셨을까하는 데 대한 생각이 크다”고 밝혔다.

구자열 LS 회장은 “옛날 어른들이 하셨던 것처럼 경제발전에 힘써야할 것 같다”고 짧게 인사를 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거인을 잃게 돼 안타깝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최한명 풍산 부회장, 신윤건 대현 대표 등이 빈소를 찾았다.

이외 20일 오후 4시 현재 빈소를 찾아 조문한 재계 인사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박인구 동원 부회장, 최병오 형지 회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허영인 SPC그룹 회장 등이 있다.

ksh333@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