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지자체, 대학진학·취업 책임지는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지방대-지자체, 대학진학·취업 책임지는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1.2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 발표… 올해 3개 지역 선정·지원
20일 지자체-대학 지역혁신 사업을 발표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20일 지자체-대학 지역혁신 사업을 발표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교육부가 인구 감소로 도태돼 가는 지역을 살리기 위해 지방대학교와 지방자치단체 협업으로 이뤄지는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20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 사업은 지자체와 대학, 기업 등 지역의 다양한 기관이 ‘지역혁신 플랫폼’을 만들어 지역의 교육, 취업 등에 필요한 전반적인 여건을 개선하는 데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저출산·고령화와 수도권 인구 집중으로 지방대 학생이 갈수록 줄어듦에 따라 지방대는 물론 지역 전체가 소멸되는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마련된 대책안이다.

지역이 활성화되려면 무엇보다 학생, 청년들의 유입과 활동이 필요하기 때문에 교육부는 그 지역의 교육·취업을 도모하는 것을 우선으로 보고 지자체와 지방대의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데 적극 나서기로 한 것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지역은 지자체와 대학이 중심이 돼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하고 지역의 교육, 산업 여건 전반을 반영한 ‘지역혁신 핵심 분야’를 설정한다.

플랫폼은 큰 틀에서의 ‘대과제’를 정하고 해당 분야에 맞는 인재를 길러내서 일자리까지 연계할 구체적인 ‘소과제’들을 설정한다. 플랫폼에 참여하는 대학은 해당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학사 구조와 교육과정을 개편한다. 지역 내 기업, 고등학교, 연구소 등 유관기관은 각자 맞는 소과제에 참여한다.

예를 들어 어느 한 지역이 지역 인프라를 고려해 ‘스마트 선박 건조 산업’을 지역혁신 핵심 분야로 발굴했다고 가정하면, 지자체와 대학이 먼저 지역혁신 플랫폼을 꾸린 후 ‘조선부품 분야 핵심인재 양성·기술개발’을 대과제로 설정하고 소과제로 ‘조선부품 계약학과 운영’, ‘고교학점제 연계’ 등을 정해 이를 구체화하는 것이다.

‘조선부품 계약학과 운영’ 소과제에는 대학, 특성화고, 기업이, ‘고교학점제 연계’ 소과제에는 다른 대학, 고등학교, 교육청 등이 참여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학생 입장에서는 고등학교 때부터 지역 산업 관련 수업을 들으면서 진로를 정하고 지역 대학을 거쳐 취업까지 할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올해 국고 1080억 등을 들여 시범적으로 3개 지역의 지역혁신 플랫폼을 운영할 예정이다. 다만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은 제외다.

사업은 단일형과 복수형으로 나뉜다. 단일형은 광역 시·도 1개 단위에서, 복수형은 여러 광역 시·도가 통합 플랫폼을 꾸린다. 단일형은 국고 300억·지방비 128억원 등 약 428억원의 사업비로, 복수형은 국고 480억원·지방비 206억원 등 약 686억원의 사업비가 들어간다. 교육부는 우선 단일형 2개, 복수형 1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2월 중으로 지자체장, 대학 총장 등이 참여하는 권역별 간담회를 가진 다음 2월 말에 기본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어 4월부터 6월까지 지역 선정 절차를 밟은 후 7월부터 시범 사업이 이뤄진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번 사업은 대학의 역할을 지역에서 새롭게 정립하는 사업으로 고등교육 정책 방향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지역의 상생 발전을 위한 협업이 원활히 추진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