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손익분기물가 소폭 상승…“한국 디플레이션 우려 덜어질 것”
美 손익분기물가 소폭 상승…“한국 디플레이션 우려 덜어질 것”
  • 김현진 기자
  • 승인 2020.01.1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물가상승률 기대를 가늠할 수 있는 시장지표가 미국 등 주요국을 중심으로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지난해 하반기 이후 한국에서 부각된 디플레이션 우려가 덜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국 채권시장의 기대 인플레이션 수준을 반영하는 손익분기물가(BEI·10년 만기 국채 기준)는 지난 17일 현재 1.75%로 지난해 10월 말(1.54%) 대비 0.21%포인트 올랐다.

손익분기물가는 만기가 같은 명목 국채와 물가연동국채의 수익률 차이로 시장이 평가하는 기대 인플레이션 수준을 반영한다.

실제 물가상승률이 손익분기물가를 상회할 경우 물가연동국채에 초과수익이 발생하기 때문에 시장의 인플레이션 기대가 변화하면 손익분기물가 등락에 반영된다.

시장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분쟁이 1단계 합의로 소강 국면에 접어들고 경기 침체 진입 우려가 약화한 데다 유가와 관련된 중동 지역 지정학적 위험이 커진 게 기대 인플레이션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한다.

실제 물가상승률도 올랐다. 지난 14일 발표된 미국의 2019년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3%로 2011년 이후 8년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일각에서는 물가 상승세가 가속할 경우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통화완화 기조를 중단하고 긴축 기조로 전환할 채비를 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금리선물 시장은 지난 17일 현재 이달 및 3월 회의에서 연준이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을 85.6%로 반영했다.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0%로 반영한 반면 0.2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14.4%로 반영했다.

한국의 손익분기물가도 새해 들어 반등하는 모습이다. 10년 만기 국고채의 손익분기물가는 지난 17일 현재 0.68%로 여전히 0%대에 머물고 있지만 지난달(0.56%)과 비교하면 0.12%포인트 올랐다.

손익분기물가가 여전히 1%를 밑도는 수준이지만 추가 하락을 멈추고 상승으로 전환했다는 점에서 지난해 8∼9월 마이너스 물가로 촉발됐던 디플레이션 우려는 다소 완화될 전망이다.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0.7%로 반등하면서 디플레이션 우려를 더는 데 일조했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