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기온 상승’ 도시가스 판매량 급감… 전년比 23만톤 줄어
‘겨울철 기온 상승’ 도시가스 판매량 급감… 전년比 23만톤 줄어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1.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유가 LPG 등 다른 연료로 수요 이탈… 도시가스 산업 위기 우려
천연가스 판매물량. (사진=한국가스공사)
천연가스 판매물량. (사진=한국가스공사)

겨울철 기온 상승에 따라 도시가스 판매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년보다 따뜻한 겨울 날씨에 도시가스 사용이 줄었기 때문이다.

19일 한국가스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도시가스용 천연가스(LNG) 판매량은 248만8000t으로 전년 같은 기간(272면1000t)보다 23만t(8.5%) 줄었다. 또 2017년과 비교하면 11.3% 감소했다.

공사 측은 도시가스 판매량이 급감한 가장 큰 이유로 겨울철 평균 기온의 상승을 꼽았다. 지난해 12월 전국 평균 기온은 2.8도로 전년보다 1.7도 높았다. 전국 적설량 합계는 관측 이래 최저치인 0.3cm였다. 기온도 높았고 눈도 많이 내리지 않았던 만큼 비교적 온화한 날씨에 시민들이 도시가스를 트는 횟수가 줄었다는 게 공사 측의 분석이다.

저유가 기조를 보인 액화석유가스(LPG), 벙커C유 등 다른 연료로의 수요 이탈도 도시가스 판매량 급감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공사 측은 봤다. 도시가스 대신 저렴한 다른 연료를 사용한 시민들도 많았다는 해석이다.

LPG는 지난해 1월 kg당 가격이 전년 동기보다 약 90원 내린 787.2원이었고, 벙커C유 가격도 8.6% 떨어진 ℓ당 808.0원이었다.

한편 도시가스 판매량은 크게 줄었으나 전체 천연가스 판매량은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12월 전체 천연가스 판매량은 전년보다 1.8% 줄어든 421만2000t이었다.

업계 측은 지난해 12월 정부가 최초로 도입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따라 석탄발전 가동중지·상한 제약을 시행하면서 LNG발전 수요가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봤다. 실제 지난달 발전 연료로 판매된 천연가스는 172만4000t으로 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했다.

업계 측은 “이미 시장이 포화상태인 도시가스 산업의 전반적인 수요 감소는 업계 전반의 구조적 위기로 고착할 수 있다”며 “도시가스사들이 해외도시가스 사업 진출, 신재생 에너지 분야 투자 등 관련 사업 다각화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