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인니 바탐 항나딤 공항 사업' 본격 공략
인천공항공사, '인니 바탐 항나딤 공항 사업' 본격 공략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0.01.17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공항공사·건설 공기업과 컨소시엄 협약
지난 13일 인도네시아 풀만 자카르타 호텔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바탐 항나딤 공항 투자개발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컨소시엄 협약식에서 (왼쪽부터)투미야나(Tumiyana) WIKA 사장과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파익 파미(Faik Fahmi) AP1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지난 13일 인도네시아 풀만 자카르타 호텔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바탐 항나딤 공항 투자개발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컨소시엄 협약식에서 (왼쪽부터)투미야나(Tumiyana) WIKA 사장과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파익 파미(Faik Fahmi) AP1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 13일 인도네시아 풀만 자카르타 호텔에서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이하 AP1) 및 인도네시아 PT Wijaya Karya(이하 WIKA)와 '인도네시아 바탐 항나딤 공항 투자개발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컨소시엄 협약'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AP1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분 100%를 보유한 국영기업으로, 발리공항을 포함한 인도네시아 중·동부 지역 14개 공항을 운영 중이다. WIKA는 인도네시아 전국 도로의 38%와 발전소의 21%가량을 시공한 인도네시아 제1 건설 공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공항공사는 AP1 및 WIKA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도네시아 바탐 항나딤 공항 투자개발 사업 수주를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바탐 항나딤 공항 개발은 인도네시아 바탐경제자유구역청이 발주하는 민관협력 투자개발사업(PPP)이다. 낙찰자는 35년간 바탐 항나딤 공항 운영권을 획득하게 되며, 공항 인프라 확장을 위한 건설시공 및 개보수, 공항 운영·관리를 전담한다.

바탐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해 5월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국제 경쟁 입찰 절차를 진행 중이며, 제안서 접수 및 평가를 거쳐 올해 상반기 중 최종 낙찰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중동, 아시아, 동유럽 등 전 세계로 해외사업을 확장하고, 국내 기업과 동반 진출을 추진함으로써 국가 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