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압수수색… 황운하 곧 소환
검찰, ‘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압수수색… 황운하 곧 소환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1.1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출석요구를 받은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 (사진=연합뉴스)
검찰 출석요구를 받은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받는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김기현(61)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수사한 황운하(58)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을 조만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하기로 했다.

16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정보통신담당관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김 전 시장 주변 비위 첩보 관련내부 문건 등 자료들을 확보하고 황 청장에 다음 주 초까지 출석을 요구했다.

검찰은 경찰청 내부 전산서버에서 김 전 시장과 관련한 첩보 이첩과 이후 울산경찰청 수사에 관여한 경찰들의 이메일, 내부 메신저 송수신 내역 등을 추출했다.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는 2017년 10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접수됐고 반부패비서관실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통해 같은 해 12월 울산경찰청에 접수됐다.

검찰은 지난달 24일 첩보를 넘겨받아 수사를 벌인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등을 압수수삭해 경찰청과 주고받은 내역 등을 확보했다. 경찰청 내 있는 통합전산센터 서버에도 원격으로 접속해 자료들을 받았다.

검찰은 다음 주 중간간부, 평검사 인사에서 실무 책임자 등 다수가 교체될 것으로 보고 혐의 입증에 필요한 물적 증거를 최대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황 청장은 이날 SNS를 통해 “오늘 오전 검찰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다. 출석일정과 관련해서는 검찰과 협의 중에 있다”며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운 일이 없는 만큼 당당하게 출석해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울산 지방선거를 3개월 앞에 두고 자유한국당으로 출마하는 김 전 시장 측근 등이 비리 혐의로 압수수색 당했다. 재선이 유력해 보이던 김 전 시장은 이 사건에 휘말려 지지율이 뚝 떨어졌고 결국 선거 패배로 이어졌다.

이를 두고 당시 울산경찰청장이었던 황 청장이 청와대 하명수사를 받아 고의로 김 전 시장 측근 등을 수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황 청장은 김 전 시장과 검찰 측을 힐난하고 있고 김 전 시장 측과 검찰은 황 청장의 과거 행보를 면밀히 파악 중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