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합동설계 추진
영덕,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합동설계 추진
  • 권기철 기자
  • 승인 2020.01.1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2억원 절감 효과…건설경기 활성화 기대

경북 영덕군은 지난 13일 2020년도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조기발주를 위해 긴급 합동설계반(시설직공무원 3개반 13명)을 편성하고 합동설계(현장조사, 측량, 도면작업)를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합동설계 대상 사업은 총 56건으로 사업비는 13억5000만원 규모다. 주로 마을안길, 농로, 배수로, 세천 정비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업들이다.

군은 다음달 중순까지 자체설계를 마치고 말부터 공사를 조기발주해 지역의 건설경기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공무원이 공사내역과 도면을 직접 설계하면서 2억원의 용역비를 절감하고 기술교류로 공무원의 업무능력도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현규 안전재난건설과장은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을 조기 발주해 침체된 건설경기를 활성화하고 지역경제에도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영덕/권기철 기자 

gck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