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법무부-검찰 '인사 갈등'에 "원만치 않아 유감"
靑, 법무부-검찰 '인사 갈등'에 "원만치 않아 유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1.0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총장 불신임 같은 것 생각하지 않는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는 9일 전날 단행된 법무부의 검찰 간부 인사와 관련,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이 불거진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장관이 검찰총장 의견을 듣는 과정에서 원만하지 않았던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의 뜻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와서 인사 의견을 내라고 했음에도 (내지 않았다). 검찰총장이 저의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거역' 등의 표현에 대해서는 "당과 법무부에서 어떤 말을 했건 저희와 조율한 부분은 아니다"면서 "어떤 단어를 썼는지 문제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어떤 행위가 있었고 무엇이 문제라는 것까지 일일이 따져보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불신임 같은 것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검찰 인사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수사는 수사결과로 말하는 것이고 인사도 인사의 결과 자체로 해석될 수 있는 것"이라며 "이번 인사에 대해 법무부에서 이미 입장을 내고 있고, 장관도 여러 사안에 대해 답변한 것으로 안다"고만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인사에 대해 청와대가 더 말을 보탤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 관계자는 "균형인사, 인권수사를 위한 방안들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해 뤄진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통상 법무부, 검찰 인사뿐만 아니라 부처에서 이뤄지는 여러 고위 공무원 인사, 청와대 내부 인사 등에 대해서도 과정이 무엇인지, 어떠한 목적과 목표를 갖고 인사가 이뤄졌다고 해석해드린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