윰댕 "열살 아들 있다"… 대도서관 한결같은 사랑 '감동'
윰댕 "열살 아들 있다"… 대도서관 한결같은 사랑 '감동'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1.0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윰댕(왼쪽)와 대도서관(오른쪽)의 모습. (사진=대도서관 인스타그램)
윰댕(왼쪽)와 대도서관(오른쪽)의 모습. (사진=대도서관 인스타그램)

인기 유튜버 윰댕 이혼 사실과 초등학생 아들의 존재를 고백해 화제다.

7일 방송된 MBC TV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인기 유튜버 대도서관(본명 나동현·42)과 윰댕(이채원·35)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대도서관과 윰댕 부부는 "소중한 사람에게 줄 것"이라며 장난감을 구입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윰댕은 "예전부터 이 얘기를 언제 어떻게 하면 좋을까 얘기를 꾸준히 해왔다"며 “초등학생 아들이 있지만 책임져야 할 사람이 많아 방송에서 말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윰댕은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을 한 상태였고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아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윰댕은 아들에게 "이제 이모랑 엄마랑 섞어 쓰지 않고 엄마라고만 부르는 건 어떨까"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이렇게 예쁜 아이의 엄마라고 당당하게 말하고 싶었다"며 아들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대도서관은 "아내가 결혼 전 신장 안 좋은 얘기를 하며 아이를 갖지 못할 거라 했다. 이혼을 한 상태고 아이도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윰댕은 건강 문제와 이혼 사실에도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준 대도서관에 고마움을 표현했다.

방송 전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에게 미리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방송 배경에대해 설명했다.

윰댕은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다. 대도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습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습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오랜 상의 끝에 저희 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 것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대도서관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한다”며 방송 사실을 언급했다.

지난 2015년 결혼한 윰댕과 대도서관 부부는 유튜버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막강한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2018년 17억원, 2019년 30억원 정도의 매출을 올린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8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일 방송된 방송한 MBC TV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대도서관-윰댕 부부 편은 4.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