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협의체 창설’ 포함한 징용해법안 日과 긴밀 협의
정부, ‘협의체 창설’ 포함한 징용해법안 日과 긴밀 협의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1.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회협력실장이 강제징용 문제해결을 위해 한일 공동협의체를 제안하자고 설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6일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회협력실장이 강제징용 문제해결을 위해 한일 공동협의체를 제안하자고 설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일제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일 양국 변호사들이 제안한 ‘한일 협의체 창설’과 관련해 이 방안을 포함한 여러 징용해법 방안을 일본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8일 외교부는 이날 기자단에 배포한 자료를 통해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정부는 사법부 판단을 존중하고 권리실현 및 한일 양국관계 등을 고려하면서 다양한 합리적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데 열린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러한 입장 하에 정부는 최근 제안된 ‘한일 협의체 창설’을 평가하며 이 제안을 포함해 앞으로도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나가며 일본 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지난 6일 강제징용 피해자를 지원하는 한국과 일본의 변호사들은 양국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를 대리하는 변호사와 한일 양국의 학계, 경제계, 정치계 인사가 포함된 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다음 날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테 관방장관이 이에 대해 “전혀 흥미가 없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협의체 창설안은 사실상 실질적으로 논의되기가 어렵게 됐다.

정부는 협의체 창설에 대한 일본 측의 부정적인 반응을 수긍하면서 상호 긴밀한 협의로 더 발전된 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