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년사] "혁신 강화해 경제 뛰게하고 활력 되찾을 것"
[文대통령 신년사] "혁신 강화해 경제 뛰게하고 활력 되찾을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1.0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설비 투자 플러스 반등시켜 성장률 상승으로 연결시킬 것"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혁신'을 더 강화해 우리 경제를 더 힘차게 뛰게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발표한 '2020 신년사'를 통해 "국민께서 '포용', '혁신', '공정'에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반 세기만에 세계 10위권 경제 강국으로 도약했듯이 4차 산업혁명 시대도 우리가 선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혁신성장 관련 법안 통과가 지연되는 상황 속에서도 신규 벤처투자가 4조 원을 돌파했고 다섯 개의 유니콘 기업이 새로 탄생했다"며 "200여 건의 '규제샌드박스' 특례승인과 열네 개 시도의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혁신제품·서비스의 시장 출시도 가속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로 단말기와 장비시장에서 각각 세계 1위와 2위를 차지했고, 전기차와 수소차 수출도 각각 두 배와 세 배 이상 증가했다"며 "ICT 분야 국가경쟁력이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하는 등 혁신을 향한 우리의 노력이 하나하나 결실을 맺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올해는 혁신의 기운을 경제 전반으로 확산시키겠다. 벤처창업기업의 성장을 지원해 더 많은 유니콘 기업이 생기도록 하겠다"면서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3대 신산업 분야를 '제2, 제3의 반도체 산업'으로 육성하고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분야 투자를 확대해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을 탄탄히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샌드박스'의 활용을 더욱 늘리고 신산업 분야 이해관계자 간의 갈등도 맞춤형 조정 기구를 통해 사회적 타협을 만들어 내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는 '상생의 힘'을 확인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해 핵심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에 기업과 노동계, 정부와 국민이 함께 힘을 모았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라는 목표에 온 국민이 함께 했다. 수십 년 동안 못한 일이었지만 불과 반년 만에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냈다"고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제 대일 수입에 의존하던 핵심 품목들을 국내 생산으로 대체하고 있다. 일부 품목은 외국인 투자유치의 성과도 이뤘다"면서 "올해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의 두 배가 넘는 2조1천억 원의 예산을 투자하고, 100대 특화 선도기업과 100대 강소기업을 지정해 국산화를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가도록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활력을 되찾고 나아진 경제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세계 경제가 점차 회복되고 반도체 경기의 반등이 기대되고 있으나 무역갈등, 지정학적 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며 "구조적으로는 잠재성장률이 하락하고 있고 생산가능인구가 지난해보다 23만 명 감소하는 어려움 속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우리는 어떤 어려움도 극복할 것"이라며 "올해 수출과 설비 투자를 플러스로 반등시켜 성장률의 상승으로 연결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는 미중 무역갈등과 세계경기 하강 속에서도 수출 세계 7위를 지켰고 3년 연속 무역 1조 불, 11년 연속 무역 흑자를 기록했다. 전기차, 수소차, 바이오헬스의 수출이 크게 증가하는 등 새로운 수출동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반도체도 가격이 급락한 가운데서도 수출물량이 증가하는 저력을 보였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신남방 지역 수출 비중이 지난해 처음으로 20%를 돌파하고 신북방 지역 수출도 3년 연속 두 자릿수로 증가하며 수출 시장도 다변화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전체 수출액을 다시 늘리고 2030년 수출 세계 4강 도약을 위한 수출구조 혁신에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3대 신산업, 5G, 이차전지 등 고부가가치 수출을 늘리는 한편 RCEP 협정 최종 타결 등 신남방·신북방 지역으로 새로운 시장을 넓히겠다"며 "중소기업 수출금융을 네 배 확대하고 한류와 연계한 K-브랜드로 중소기업의 수출비중도 더욱 늘려가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더 좋은 기업투자 환경을 만드는 데도 총력을 다하겠다"면서 "총 100조 원의 대규모 투자프로젝트를 가동하고 '투자촉진 세제 3종 세트'와 같은 투자 인센티브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23개 사업 25조원 규모의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하는 한편 지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생활 SOC' 투자도 역대 최대 규모인 10조 원 이상으로 확대해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겠다"며 "아울러, K-팝과 드라마, K-뷰티, K-콘텐츠, K-푸드 등 한류를 더욱 활성화하고, '방한 관광객 2000만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