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새해 첫 공개행보는 경제… '자력갱생' 강조
김정은, 새해 첫 공개행보는 경제… '자력갱생' 강조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1.0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료공장 방문해 '정면돌파' 의지… "이상 실현될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 현지지도 일정으로 평안남도 순천시 순천인비료공장을 찾았다고 7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 현지지도 일정으로 평안남도 순천시 순천인비료공장을 찾았다고 7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첫 공개 행보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순천린(인)비료공장 건설 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7일 보도했다.

순천린비료공장 시찰은 올해 김 위원장의 첫 현지지도다. 김 위원장은 농업 부문을 첫 공식 활동 장소로 선택하면서, 장기화하는 제재를 자력으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정면 돌파전의 첫해인 2020년에 수행할 경제과업들 중에서 당에서 제일 중시하는 대상들 중의 하나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기 위해 새해 첫 지도사업으로 이 공사장부터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라의 농업 생산을 결정적으로 추켜세우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순천인비료공장 건설과 인회석 광산 환원 복구사업을 빠른 시일 내에 끝내고 고농도 인안비료 생산을 정상화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상 공사에서 제기되는 자금보장 문제를 당에서 시급히 대책할 것이며 이 사업을 당적으로 완강하게 밀어주겠으니 내각과 화학공업성, 채취공업성이 주인다운 자세와 관점을 바로 가지고 힘 있게 추진시켜보라"고 지시했다.

또 "고농도인안비료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현대적인 공업을 창설하는 중대한 사업을 철두철미 자체의 힘과 기술, 노력에 의거해 풀어나가고 있는 것은 좋은 시도"라며 "자력갱생 투쟁에 의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쟁취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해 12월 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대북제재에 대한 '정면 돌파전'을 선언한 것에 연장선이다.

당시 김 위원장은 엄중해진 국제 정세로 인한 국가적 어려움을 자강력을 키워 자력갱생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도 김 위원장은 "아무리 정세가 엄혹하고 가는 앞길에 난관이 막아 나서도 우리 위업의 정당성을 신념으로 간직하고 자기의 힘을 믿고 부단히 높은 책임성과 헌신성, 적극성을 발휘해나간다면 우리의 이상과 포부는 반드시 우리의 손에 의하여 실현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바람이 불어야 깃발이 날리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적대 세력들이 역풍을 불어오면 올수록 우리의 붉은 기는 구김 없이 더더욱 거세차게 휘날릴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이번 현지지도에는 조용원 노동당 제1부부장,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 리정남 당 부부장이 동행했다. 현지에서는 김재룡 내각 총리와 장길룡 화학공업상, 공장 건설지휘부 간부들이 맞았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