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 삼양그룹 회장 "미래 준비하는 한 해 만들 것"
김윤 삼양그룹 회장 "미래 준비하는 한 해 만들 것"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1.0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무식서 수익중심 경영, 디지털 혁신, 글로벌 인프라, 미래 준비 등 경영방침 제시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2일 열린 2020년 시무식에서 올해 경영방침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삼양그룹)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2일 열린 2020년 시무식에서 올해 경영방침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삼양그룹)

삼양그룹(김윤 회장)이 2020년을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해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삼양그룹은 지난 2일 성남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김윤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열었다고 3일 밝혔다.

김윤 회장은 이날 CEO 메시지를 통해 “올해 국내외 경제는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경영 방침으로 △수익 중심 경영 △디지털 혁신 △글로벌 인프라 △미래 준비 등 4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김 회장은 “수익 중심 경영을 위해 비용 효율화, 현금 유동성 확보, 사업 구조 개선이 필요하다”며 “삼양그룹의 자산과 경영활동이 국내에 집중돼 있다. 글로벌 인프라 확대를 위한 과감한 투자를 다짐하고 모든 임직원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전 세계적 흐름인 디지털 혁신은 뒤쳐질 수 없는 과제”라며 “현재 실행 중인 디지털 혁신 과제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모든 임직원이 일상 생활 속에서 디지털을 중심으로 일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24년 창립 100주년을 앞두고 있는 만큼 올해 수립할 중장기 계획인 ‘비전 2025’는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며 “헬스 앤 웰니스(Health & Wellness), 유기합성 스페셜티 소재, 디지털, 친환경과 순환경제 등의 분야에서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과 M&A(인수합병)를 적극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시무식은 지방 사업장 및 참석하지 않은 임직원도 직접 볼 수 있도록 모바일로 생중계됐다.

삼양그룹은 최근 프레젠테이션 형식의 CEO메시지를 김윤 회장이 연 2회 발표하는 등 직원과의 소통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