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계최고 기술로 이룩한 친환경차 수출 값지다"
文대통령 "세계최고 기술로 이룩한 친환경차 수출 값지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1.0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차 수출 현장 방문… "가장 우수한 친환경차 전비 달성"
"세계 무역·경제 여건 좋아질 것… 수출지표 플러스 전환 총력"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평택항에서 올해 첫 친환경차 수출 1호 니로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평택항에서 올해 첫 친환경차 수출 1호 니로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친환경차 수출은 세계 최고의 기술로 이룩한 성과여서 더욱 값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평택·당진항의 친환경차 수출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는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에 성공하고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친환경차 전비도 달성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상생의 힘'이 세계 최고의 친환경차를 탄생시켰다는 사실"이라며 "협력하는 것이 '세계 최고'가 되는 길이며 함께 도전하고 서로 응원하는 우리 국민이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 작년 전기차 수출은 2배, 수소차 수출은 3배 이상 늘었고 친환경차 누적 수출 대수는 총 74만대를 넘어섰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현대·기아차를 직접 거론하면서 "기아차 니로는 한 번 충전으로 380km 이상 주행하는 우수한 성능을 보여줬고, 유럽과 미국에서 2019년 올해의 전기차로 선정됐다"며 "현대차 수소트럭 넵튠은 유럽 최고 상용차에 주어지는 2020년 올해의 트럭 혁신상을 받았고 이미 1600대 수출계약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인팩·우리산업·동아전장 같은 중소·중견기업이 핵심부품 개발과 성능향상에 힘을 모아 니로가 만들어졌고, 현대차는 우진산전·자일대우상용차·에디슨모터스 등 중소·중견 버스 제조사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며 수소버스 양산과 대중화에 힘을 싣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광주형 일자리를 시작으로 밀양·대구·구미·횡성·군산에서 지역 상생형 일자리를 탄생시켰다"며 "노사민정이 서로 양보하며 희망의 일자리를 만들어냈듯 중소·대기업이 협력하며 세계 최고 친환경차 생산국이 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함께하면 '세계 최초',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여러분의 노고와 열정에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부는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로 도약하겠다고 약속했다"며 "2025년까지 기술개발에 3800억원 이상 투자해 세계 최고의 친환경차 개발을 도울 것"이라고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은 2030년까지 모든 차종에서 친환경차 라인을 완성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기존 자동차 부품업체의 사업 전환을 지원하고 대·중소·중견기업 간 협력모델을 구축해 우리 힘으로 세계 최고 친환경차를 만들도록 친환경차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대중교통과 화물차량을 친환경차로 전환하겠다"며 "2030년까지 국내 신차의 33%를 친환경차로 보급하고 전기차 급속충전기·수소충전소 확충으로 친환경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평택항 친환경차 수출현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평택항 친환경차 수출현장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올해 세계 경제와 무역 여건은 작년보다 좋아질 것"이라면서 "정부는 수출지표를 플러스로 전환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혁신 성장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세부적인 산업정책 목표로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등 3대 신산업과 5G 연관산업과 이차전지 산업을 육성해 고부가가치 수출품목을 늘리겠다"며 "바이오헬스와 인공지능 규제개혁 로드맵을 만들고 신산업 관련 사회적 타협 메커니즘을 신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RCEP(알셉·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협정을 최종 타결하고 신남방·신북방, 중남미 국가와 양자 FTA(자유무역협정)를 체결해 자유무역의 힘으로 새로운 시장을 넓힐 것"이라며 "브랜드 K 확산 전략을 수립하고 중소기업 지원 수출금융을 네 배로 확대해 중소기업 수출을 더욱 늘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면 우리 제품과 산업, 무역의 경쟁력도 함께 높아진다"며 "올해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에 2조1000억원을 투자하고 100대 특화 선도기업과 강소기업을 지정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