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꼬북칩' 식감 트렌드 주도…매출액 1000억원 돌파
오리온 '꼬북칩' 식감 트렌드 주도…매출액 1000억원 돌파
  • 박성은 기자
  • 승인 2019.12.3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간 연구개발, 100억원 투자
2017년 3월 '네 겹 스낵' 첫 선
中 6000만봉 판매 등 해외도 인기
오리온 '꼬북칩' 3종. (사진=오리온)
오리온 '꼬북칩' 3종. (사진=오리온)

오리온의 ‘꼬북칩’이 출시 약 2년 9개월 만에 국내 누적매출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 판매량으로 따지면 9500만봉을 넘어섰다.

30일 오리온에 따르면 꼬북칩은 지난 2017년 3월 첫 선을 보인 네 겹 스낵 제품으로, 독특하면서 풍부한 ‘식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오리온은 꼬북칩을 시장에 내놓기까지 약 8년에 걸친 연구개발(R&D)과 100억원에 달하는 과감한 투자를 진행했다. 그간 장수브랜드와 맛 위주의 국내 제과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주기 위해, 독보적인 식감의 네 겹 스낵을 앞세워 식감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꼬북칩은 진하고 달콤한 ‘콘스프맛’과 향긋한 시나몬 풍미가 매력적인 ‘스윗시나몬맛’ 외에 최근 달콤하면서 고소한 ‘달콩인절미맛’을 새롭게 내놓았다. 특히 달콩인절미맛은 출시 5주 만에 180만봉 넘게 판매되며 꼬북칩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매출액은 약 19억원으로, 식품업계에서 히트상품 기준으로 삼는 월 10억원을 훌쩍 넘었다.

오리온 관계자는 “트렌드에 민감한 1020 젊은층의 취향을 고려해 인기 디저트인 인절미를 접목한 것이 매출액 급증의 주 이유”라고 분석했다.

꼬북칩은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미국 등 해외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으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중국에서 현지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해 1년 만에 6000만봉 넘게 판매됐다. 올해 8월에는 미국 최대 창고형 유통업체인 코스트코에 현지명 ‘터틀칩스(TURTLE CHIPS)’로 입점하기도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꼬북칩의 제품력을 끊임없이 높여 초코파이를 잇는 글로벌 히트상품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