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퇴원… 피로 누적에 신체 기능 저하
황교안 퇴원… 피로 누적에 신체 기능 저하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12.2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최고위 주재 예정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달 27일 밤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당)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달 27일 밤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입원한지 나흘 만인 28일 오전 퇴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전날 신촌세브란스 병원을 퇴원했으며, 30일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당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그는 단식 후유증과 장기간의 장외 농성으로 피로가 누적돼 신체 기능이 저하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지난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8일간 단식을 하다가 지난달 27일 쓰러져 입원했다. 

치료 후 지난 2일 당무에 복귀한 황 대표는 선거법 및 검찰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저지를 위해 국회 로텐더홀에서 14일간 농성을 하다 24일 다시 입원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