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생물권보전지역 유네스코 등재 인증 '현판식' 개최
양구군, 생물권보전지역 유네스코 등재 인증 '현판식' 개최
  • 김진구 기자
  • 승인 2019.12.29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구, 강원 생태평화 생물권보전지역 18만2815㏊ 중 18.5%

강원 생태평화 생물권보전지역 유네스코 등재 인증서 현판식이 30일 오전 9시 양구군 동면 팔랑1리 마을회관에서 열린다고 29일 밝혔다. 

생물권보전지역은 생물 다양성의 보전가치가 뛰어난 지역과 그 주변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벌전을 동시에 추구하는 것을 목적으로 유네스코가 유네스코 MAB의 ‘세계 생물권보전지역 네트워크 규약’에 따라 인정한 국제보호지역이다.

이날 현판식에는 조인묵 군수와 조돈준 군의원을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군을 비롯한 철원·화천·인제·고성 등 5개 군은 지난달 19일 강원 생태평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유네스코에 등재됐다.

강원 생태평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5개 군에 걸쳐 총 18만2815㏊에 달하며, 전체면적 중에서 핵심구역은 5만0671㏊, 완충구역은 5만3256㏊, 협력(전이)구역은 7만8888㏊다.

이 가운데 양구군은 전체면적의 약 18.5%가 강원 생태평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생물권보전지역은 전 세계에서 124개국 701곳이 지정돼 있으며, 한국에는 설악산 등 8개소, 북한에는 금강산 등 5개소가 지정돼 있다. 

rlawlsrn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