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인사청문회 내년 1월 7~8일 이틀간
정세균 인사청문회 내년 1월 7~8일 이틀간
  • 허인·고아라 기자
  • 승인 2019.12.2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인사청문특위, 일정 합의… 30일 증인채택 등 논의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여야 간사협의에서 나경원 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간사, 자유한국당 김상훈 간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여야 간사협의에서 나경원 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간사, 자유한국당 김상훈 간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내년 1월7~8일 이틀간 열린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위원장-간사 회의를 열고 이같은 일정에 합의했다. 

위원장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임명동의안이 금요일 오후 제출됐고, 인사청문위원 선임도 다소 늦어졌다"면서 "특위 회부일 15일 이내인 1월 2일 또는 3일에 인사청문회를 해야 하지만 그럴 경우 부실한 청문회가 예상돼 최대한 기한을 늦춰서 더 내실있는 청문회를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질의가 더 있을 경우 9일로 차수변경을 해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위는 증인 채택과 실시계획서 관련 일정 등은 오는 30일 논의할 방침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특위는 더불어민주당 6명, 한국당 5명, 바른미래당 1명, 비교섭단체 1명 등 13명으로 구성된다. 비교섭단체의 경우 국회의장이 위원을 지명한다.

민주당은 간사인 박광온 의원과 박병석·원혜영·김영호·신동근·박경미 등 6명, 한국당은 나경원 위원장과 김상훈 간사를 비롯해 주호영·성일종·김현아 의원이 특위에 참여한다.

바른미래당에서는 간사인 지상욱 의원, 비교섭단체 몫으로는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참여한다.

정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인사청문회 이후 본회의에서 의결돼야한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