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과학기술로 환경오염·재해 해결방안 모색
한·중·일, 과학기술로 환경오염·재해 해결방안 모색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12.2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 장관 7년 8개월 만에 한자리…한·일 회의체 운영
2020년 '과학기술혁신 협력의 해' 선언…협력사업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국 과학기술부, 일본 문부과학성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제4차 한중일 과학기술장관회의를 개최했다.(이미지=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국 과학기술부, 일본 문부과학성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제4차 한중일 과학기술장관회의를 개최했다.(이미지=과기정통부)

한국과 중국, 일본 3국은 내년을 ‘과학기술혁신 협력의 해’로 선언하고, 다양한 관계자들이 동참하는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또 한국과 일본은 각각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문부과학성 간 국장급 정부 회의체를 운영하고, 장기간 중단된 양국의 과학기술 교류·협력을 복원하는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26일 서울에서 중국 과학기술부(부장 왕즈강), 일본 문부과학성(대신 하기우다 고이치)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 ‘제4차 한·중·일 과학기술장관회의’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3국의 과학기술 장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과학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해양오염, 전염병 등 동북아 공동문제 해결과 과학기술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모색하는 정부 간 회의체다.

당초 격년마다 순차적으로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지난 2012년 4월 중국 상해에서 열린 후 7년 8개월여 만에 자리가 마련됐다.

한·중·일 3국은 이번 회의를 통해 각국의 과학기술정책을 공유하고, 3국의 연구기관 교류·협력 프로그램인 ‘한·중·일 과학기술정책 세미나’와 ‘아시아 연구지원기관장 협의회(A3 Foresight Program)’의 성과를 보고받았다.

또 미세먼지, 전염병, 지진 등 3국의 공통 관심사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과학기술을 통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2011년 이후 중단됐던 ‘한·중·일 공동연구협력 프로그램(JRCP : Joint Research Cooperation Program)’을 재개키로 합의했다.

중국 왕즈강 부장은 이날 자리에서 2020년을 ‘한·중·일 과학기술혁신 협력의 해 2020’으로 선언하고, 다양한 관계자들이 동참하는 협력사업들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에 대해 환영 의사와 함께 “3국의 과학기술 분야 협력을 한 단계 격상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아울러 한·일 양국은 과학기술 협력을 위해 공동연구 재개와 과학기술혁신 포럼 개최를 협의하고, 세부사항은 국장급 회의체에서 조율키로 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