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한 비핵화 실천시 국제사회도 상응 모습 보여줘야"
文대통령 "북한 비핵화 실천시 국제사회도 상응 모습 보여줘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12.2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전문매체서… "평화 위해 더 많은 행동 필요"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북한이 진정성을 가지고 비핵화를 실천해 나간다면 국제사회도 이에 상응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고 전문 매체인 '프로젝트 신디케이트'에 '무수한 행동들이 만들어내는 평화-한반도 평화구상'이라는 제목의 기고를 통해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는 더 많은 행동이 필요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번 기고는 157개국 508개 언론사를 회원으로 보유한 프로젝트 신디케이트측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고 북한은 여전히 마음을 다 열지 않고 있다"며 "북미는 서로 상대가 먼저 행동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다행인 것은 북미 정상 간의 신뢰가 여전하고 대화를 이어가고자 하는 의지도 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며 "행동에 행동으로 화답해야 하고, 국제사회가 함께해야 할 때"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아무리 절실하다고 해도 한국이 마음대로 속도를 낼 수는 없다"면서 "평화를 함께 만들어갈 상대가 있고 국제질서가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북미 간의 실무협상과 3차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을 위한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 국제사회의 지지와 공동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와 행동이 계속되면 서로를 더 필요로 하게 되고 결국 평화가 올 것"이라며 "더 자주 평화를 얘기하고, 평화로 가면서 서로의 생각을 모두 꺼내놓고 이것저것 행동해보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 '비무장지대(DMZ)의 국제평화지대화' 제안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안전을 제도와 현실로 보장하고 동시에 한국도 항구적인 평화를 얻게 될 것"이라면서 "실질적인 평화체제가 이뤄지고 국제사회 지지 속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이룰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통해 한국이 가고자 하는 길은 궁극적으로 평화경제"라며 "남북 사이 끊긴 철길·도로를 잇는 일은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저냈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는 분단이 더는 평화·번영에 장애가 되지 않는 시대를 만들어 남북한이 주변 국가들과 연계한 경제협력을 통해 함께 번영하고 다시 평화를 굳건히 하는 선순환을 이루고자 하는 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국제사회의 혜택을 많이 받은 나라"라며 "이제 한국은 발전한 만큼 책임의식을 갖고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기여하고자 한다. 평화경제는 함께 잘사는 세계를 향한 인류의 꿈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