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늦어도 27일 본회의 열고 선거법 처리할 것"
이인영 "늦어도 27일 본회의 열고 선거법 처리할 것"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12.2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조정회의서… "국회의장단 체력 회복되는대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늦어도 내일(27)까지 본회의를 소집하고 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26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이 같이 밝힌 뒤 "본회의가 조만간 소집되면 단호히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법, 민생법안 처리에 나서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회의장단 세분 가운데 한분(이주영 부의장)이 사회를 보지 않으면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주승용 부의장이 50시간 넘게 쉼없이 회의를 진행하며 체력이 이미 한계를 넘어섰다"면서 "두분의 체력이 회복되는 대로 늦어도 내일까지는 본회의를 소집할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이제 선거법 토론은 끝났다. 본회의가 소집되면 단호하게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안, 민생법안 처리에 나서겠다"면서 "민주당은 의석수가 줄어드는 것을 기꺼이 감소하고 선거개혁에 나섰다. 이제는 한국당이 동참할 차례"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어제는 한국당이 포항지진특별법과 병역법, 대체복무법, 형사소송법, 통신비밀보호법 등 5개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의사진행방해)를 철회했다"며 "내친 김에 모든 민생법안의 필리버스터 철회를 요청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더 이상 국회가 입법공백을 초래해선 안된다"며 "한국당은 즉각 민생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법안처리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